참된 일꾼은 ‘말씀대로’ 행합니다 (출애굽기 38:21 - 38:31)
  Emma
  

21 성막 곧 증거막을 위하여 레위 사람이 쓴 재료의 물목은 제사장 아론의 아들 이다말이 모세의 명령대로 계산하였으며

22 유다 지파 훌의 손자요 우리의 아들인 브살렐은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명령하신 모든 것을 만들었고

23 단 지파 아히사막의 아들 오홀리압이 그와 함께하였으니 오홀리압은 재능이 있어서 조각하며 또 청색 자색 홍색 실과 가는 베실로 수놓은 자더라

24 성소 건축 비용으로 들인 금은 성소의 세겔로 스물아홉 달란트와 칠백삼십 세겔이며

25 계수된 회중이 드린 은은 성소의 세겔로 백 달란트와 천칠백칠십오 세겔이니

26 계수된 자가 이십 세 이상으로 육십만 삼천오백오십 명인즉 성소의 세겔로 각 사람에게 은 한 베가 곧 반 세겔씩이라

27 은 백 달란트로 성소의 받침과 휘장 문의 기둥 받침을 모두 백 개를 부어 만들었으니 각 받침마다 한 달란트씩 모두 백 달란트요

28 천칠백칠십오 세겔로 기둥 갈고리를 만들고 기둥 머리를 싸고 기둥 가름대를 만들었으며

29 드린 놋은 칠십 달란트와 이천사백 세겔이라

30 이것으로 회막 문 기둥 받침과 놋 제단과 놋 그물과 제단의 모든 기구를 만들었으며

31 뜰 주위의 기둥 받침과 그 휘장 문의 기둥 받침이며 성막의 모든 말뚝과 뜰 주위의 모든 말뚝을 만들었더라

☞ 충성된 일꾼(38:21~23)
최상의 조건 속에서도 사람이 나쁘면 결과가 좋을 수 없고, 최악의 경우라도 사람이 좋으면 희망이 있습니다. 이스라엘은 황량한 광야에서 하나님께 성막을 건축하라는 명령을 받았습니다. 비축해 둔 자금도, 확보된 재료도 없는 상태입니다. 더군다나 성막의 기구들은 이제껏 본 적도 없는 역사상 초유의 물건들입니다. 하지만 성막은 충성스럽고 유능한 일꾼들 때문에 성공적으로 완공됩니다. 모세는 성막 건축을 지휘하며 사람들을 적재적소에 배치하고, 백성이 적극적으로 협조할 수 있도록 지도력을 발휘합니다. 브살렐과 오홀리압은 탁월한 재능으로 성막의 기구들을 하나님의 명령대로 제작합니다. 아론의 아들 이다말은 모든 품목을 정리해 손실을 막습니다. 하나님의 거룩한 사역은 준비된 사람을 통해 완성됩니다.

☞ 정확한 재료(38:24~31)
정확한 재료가 좋은 성막을 만듭니다. 잘못된 재료를 쓰면 부실 공사가 될 수밖에 없습니다. 이스라엘 백성은 성막 건축에 필요한 금과 놋은 헌물로 충당하고, 은은 모든 백성에게서 반 세겔씩 거둬 사용했습니다. 나중에 놋이 부족하자 성전에서 섬기는 여인들의 거울도 사용합니다. 금과 은과 놋을 써야 할 곳을 분명히 구분해서 사용한 것입니다. 금이 부족하다고 은이나 놋을 쓰지 않았고, 금이 남는다고 은이나 놋 대신 쓰지 않았습니다. 하나님의 명령대로 정직하게 재료를 썼기에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성막을 지을 수 있었습니다. 성경은 예수 그리스도의 터 위에 세운 것마다 불로써 공적을 밝힐 것이라 경고합니다(고전 3:13). 나무나 풀이나 짚으로 세운다면 불에 타고 말 것입니다. 견고한 재료로, 올바른 방법으로 세워야 합니다.

● 일을 할 때 재정이나 여건보다 중요하게 여겨야 하는 것은 무엇입니까? 동역자들이 은사를 잘 발휘해 최상의 결과를 내도록 격려합니까?

● 인간적인 계산보다 먼저 고려해야 하는 것은 무엇입니까? 하나님 보시기에 정직하지 못하게 처리한 일이 있다면 어떻게 회복하겠습니까?

2012-06-24 10:22:39



   

관리자로그인~~ 전체 123개 - 현재 1/11 쪽
번호
제목
이름
파일
날짜
조회
123
Emma
2012-06-30
811
122
Emma
2012-06-29
654
121
Emma
2012-06-28
640
120
Emma
2012-06-27
654
119
Emma
2012-06-26
672
118
Emma
2012-06-25
645
Emma
2012-06-24
635
116
Emma
2012-06-23
662
115
Emma
2012-06-22
683
114
Emma
2012-06-21
654
113
Emma
2012-06-20
644
112
Emma
2012-06-19
683

[맨처음] .. [이전] 1 [2] [3] [4] [5] [6] [7]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