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적인 죄 씻음과 구원의 문 (출애굽기 38:1 - 38:20)
  Emma
  

1 그가 또 조각목으로 번제단을 만들었으니 길이는 다섯 규빗이요 너비도 다섯 규빗이라 네모가 반듯하고 높이는 세 규빗이며 2 그 네 모퉁이 위에 그 뿔을 만들되 그 뿔을 제단과 연결하게 하고 제단을 놋으로 쌌으며 3 제단의 모든 기구 곧 통과 부삽과 대야와 고기 갈고리와 불 옮기는 그릇을 다 놋으로 만들고

4 제단을 위하여 놋 그물을 만들어 제단 주위 가장자리 아래에 두되 제단 절반에 오르게 하고 5 그 놋 그물 네 모퉁이에 채를 꿸 고리 넷을 부어 만들었으며 6 채를 조각목으로 만들어 놋으로 싸고 7 제단 양쪽 고리에 그 채를 꿰어 메게 하였으며 제단은 널판으로 속이 비게 만들었더라

8 그가 놋으로 물두멍을 만들고 그 받침도 놋으로 하였으니 곧 회막 문에서 수종 드는 여인들의 거울로 만들었더라

9 그가 또 뜰을 만들었으니 남으로 뜰의 남쪽에는 세마포 포장이 백 규빗이라 10 그 기둥이 스물이며 그 받침이 스물이니 놋이요 기둥의 갈고리와 가름대는 은이며 11 그 북쪽에도 백 규빗이라 그 기둥이 스물이며 그 받침이 스물이니 놋이요 기둥의 갈고리와 가름대는 은이며 12 서쪽에 포장은 쉰 규빗이라 그 기둥이 열이요 받침이 열이며 기둥의 갈고리와 가름대는 은이며 13 동으로 동쪽에도 쉰 규빗이라

14 문 이쪽의 포장이 열다섯 규빗이요 그 기둥이 셋이요 받침이 셋이며 15 문 저쪽도 그와 같으니 뜰 문 이쪽, 저쪽의 포장이 열다섯 규빗씩이요 그 기둥이 셋씩, 받침이 셋씩이라 16 뜰 주위의 포장은 세마포요 17 기둥 받침은 놋이요 기둥의 갈고리와 가름대는 은이요 기둥 머리 싸개는 은이며 뜰의 모든 기둥에 은 가름대를 꿰었으며

18 뜰의 휘장 문을 청색 자색 홍색 실과 가늘게 꼰 베실로 수놓아 짰으니 길이는 스무 규빗이요 너비와 높이는 뜰의 포장과 같이 다섯 규빗이며 19 그 기둥은 넷인데 그 받침 넷은 놋이요 그 갈고리는 은이요 그 머리 싸개와 가름대도 은이며 20 성막 말뚝과 뜰 주위의 말뚝은 모두 놋이더라

☞ 번제단과물두멍의 제작(38:1~8)
성막에 들어서면 먼저 보이는 것이 번제단과 물두멍입니다. 번제단은 가로세로 2미터, 높이는 1미터인 제단으로, 조각목으로 만들고 놋으로 입힙니다. 중앙에 놋 그물이 있어 고기를 불사를 수 있고, 네 모퉁이에는 뿔이 달려 있습니다. 물두멍은 놋으로 만든 큰 물그릇으로, 제사장이 성소에 들어가기 전에 손과 발을 씻는 장소입니다. 번제를 드렸더라도 몸을 청결하게 하지 않으면 성소에 들어갈 자격이 없습니다. 하나님께 나아가기 위해서는 죄 사함이 필요하고, 이후에는 지속적인 죄 씻음이 있어야 합니다. 번제단 위에서 제물을 태워 죄를 속하듯이 그리스도의 대속으로 인간의 모든 죄가 해결되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자녀라도 죄를 끊어 내기란 쉽지 않습니다. 죄가 익숙해지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이를 씻어 내야 합니다.

☞ 울타리의 제작 (38:9~20)
성소와 지성소 바깥에 울타리를 세우자 바깥과 확연히 구별되는 성전 뜰이 만들어집니다. 입구에는 내부가 보이지 않도록 하얀 세마포포장을 칩니다. 지성소가 가장 안쪽에 있어 보이지 않는데도 굳이 바깥으로 울타리를 세워 성막의 경계를 정한 것은 세상과의 분명한 단절을 나타냅니다. 울타리 없이 언약궤만 있어도 하나님의 임재를 나타낼 수 있지만, 하나님은 울타리를 통해 신자와 불신자의 경계를 정하십니다. 울타리에는 받침이 있어 정식 문이 아닌 다른 곳으로 넘어가려고 하면 걸려 넘어지게 되어 있습니다. 뜰의 휘장 문은 청색, 자색, 홍색 실과 가늘게 꼰 베실로 아름답게 수놓아 짰는데, 이는 모든 사람을 구원으로 초청한다는 의미입니다. 뜰에 들어온 자마다 구원의 문이신 그리스도의 아름다움을 보게 한 것입니다.

● 몸과 마음의 완전한 정결을 위해 내게 필요한 것은 무엇입니까? 여전히 습관적인 죄를 짓고 있다면 어떻게 그 죄를 끊어 버리겠습니까?

● 성도로서 세상과 확연히 구별되는 삶을 살아갑니까? 세상 사람들과 다르지 않게 행하는 습성이 있다면 무엇이며, 어떻게 바꾸겠습니까?

2012-06-23 11:17:53



   

관리자로그인~~ 전체 123개 - 현재 1/11 쪽
번호
제목
이름
파일
날짜
조회
123
Emma
2012-06-30
828
122
Emma
2012-06-29
670
121
Emma
2012-06-28
656
120
Emma
2012-06-27
667
119
Emma
2012-06-26
688
118
Emma
2012-06-25
659
117
Emma
2012-06-24
648
Emma
2012-06-23
680
115
Emma
2012-06-22
698
114
Emma
2012-06-21
670
113
Emma
2012-06-20
659
112
Emma
2012-06-19
699

[맨처음] .. [이전] 1 [2] [3] [4] [5] [6] [7]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