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를 향해 든 짱돌은 내려놓으십시오[요한복음 8:48 - 8:59]
  관리자
  

교회를 향해 든 짱돌은 내려놓으십시오[요한복음 8:48 - 8:59]


▧ 오늘의 말씀

48 유대인들이 대답하여 이르되 우리가 너를 사마리아 사람이라 또는 귀신이 들렸다 하는 말이 옳지 아니하냐

49 예수께서 대답하시되 나는 귀신 들린 것이 아니라 오직 내 아버지를 공경함이거늘 너희가 나를 무시하는도다

50 나는 내 영광을 구하지 아니하나 구하고 판단하시는 이가 계시니라

51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사람이 내 말을 지키면 영원히 죽음을 보지 아니하리라

52 유대인들이 이르되 지금 네가 귀신 들린 줄을 아노라 아브라함과 선지자들도 죽었거늘 네 말은 사람이 내 말을 지키면 영원히 죽음을 맛보지 아니하리라 하니

53 너는 이미 죽은 우리 조상 아브라함보다 크냐 또 선지자들도 죽었거늘 너는 너를 누구라 하느냐

54 예수께서 대답하시되 내가 내게 영광을 돌리면 내 영광이 아무 것도 아니거니와 내게 영광을 돌리시는 이는 내 아버지시니 곧 너희가 너희 하나님이라 칭하는 그이시라

55 너희는 그를 알지 못하되 나는 아노니 만일 내가 알지 못한다 하면 나도 너희 같이 거짓말쟁이가 되리라 나는 그를 알고 또 그의 말씀을 지키노라

56 너희 조상 아브라함은 나의 때 볼 것을 즐거워하다가 보고 기뻐하였느니라

57 유대인들이 이르되 네가 아직 오십 세도 못되었는데 아브라함을 보았느냐

58 예수께서 이르시되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아브라함이 나기 전부터 내가 있느니라 하시니

59 그들이 돌을 들어 치려 하거늘 예수께서 숨어 성전에서 나가시니라


▧ 길라잡이 Guide

아브라함이 나기 전부터 내가 있느니라(58) : 이 구절은 예수님 자신이 누구인가에 대한 중요한 선언이다. ‘내가 있느니라’는 표현은 요한복음에서 계속 사용되고 있는 ‘나는…이다’(ego eimi)의 절대적 용법으로 사용된 것이며, 예수님의 신적 자기계시의 말씀이다. 예수님은 유대인들이 형식적으로 따르고 있는 아브라함의 권위를 능가하는 신적 권위를 가졌음을 선포한 것이다.



▧ 1 5 3 Questions

1.오늘 본문에 나타난 하나님은 어떤 분이신가요?
5.인간의 몸을 입고 이 땅에 오신 예수님은 어떤 분이십니까? 그리고 어떤 삶을 사는 분이십니까?
3.교회를 향한 나의 비판이 있다면 무엇입니까? 그렇다면 비판 이후 나의 행동은 무엇이어야 하겠습니까?



▧ 묵상과 삶 Meditation & Life

돌을 들어 예수님을 치려하는 사람이 있습니다(48-59절)

교회를 비판하고 비난함으로써 교회됨을 살려내려는 시도보다는 예수의 편에 섬으로써 불가피하게 초래되는 결과를 각오한 길을 묵묵히 걸음으로써 세상 속의 교회됨을 삶으로 실험하는 사람이 그립습니다. 예수님께서 받으셨던 대우를 생각하면 진리이신 그 분과 같은 길을 가기 위해서 각오해야 할 것과 감수해야 할 것에 대한 떨림은 실로 클 수밖에 없습니다. ‘사마리아 사람’이라는 말은 ‘갈릴리 사람’이라는 표현과 함께 유대 사회에 내재해 있는 차별적 범주를 예수님에게 적용시킴으로써 신적 권위뿐만 아니라 인격조차 짓밟는 것을 의미합니다. 이런 사회적 차별에도 불구하고 예수님께서는 하나님의 뜻을 받들고 그 분의 영광을 드높이는 길을 선택하셨으나 역시 돌아오는 반응은 ‘귀신이 들렸다’는 것이어야 했습니다. 하나님을 제대로 아는 예수님과 하나님을 안다고 하는 유대인들 사이의 간격은 이렇듯 너무도 큽니다. 마치 하나님과 비교조차 할 수 없는 아브라함을 크게 느끼며 예수님과 비교하는 것과 같습니다. 예수님을 아는 것이 하나님을 아는 길이었던 것처럼 하나님을 아는 것이 예수님을 아는 열쇠가 된다는 이 관계를 알 때 죄로 말미암은 죽음의 공포와 대면하는 상황을 피하게 될 것입니다. 그런 까닭에 예수님의 편에 선 사람이 겪게 될 잠시의 고통과는 달리 예수님을 표피적으로 아는 자들이 직면하게 될 위험은 하나님과 분리되는 영원한 죽음이 주는 공포와 죄의 저주로서의 죽음입니다.
예수님의 신적 권위에 대한 선언에 분노하며 돌을 든 유대인들처럼 그의 몸 된 교회를 향해 든 돌이 있다면 지금이라도 내려놓으십시오. 우리 주위에 현실 교회의 연약함을 꼬집으며 떨어져 나가 교회를 향한 짱돌을 든 사회와 호흡을 맞추고자 하는 이들이 늘어가는 것을 봅니다. ‘기존 교회’라 부르며 마치 ‘광신도’라도 되는 양 몰아붙이는 것이지요. 비록 약점도 많고 연약함에서 비롯된 잘못도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예수님께서 피 흘려 세우신 교회임을 잊어서는 안되겠습니다


▧ 오늘의 기도

교회의 연약함을 긍휼히 여기소서. 잘못을 인지하고 돌이키는 부흥의 역사가 있게 하소서. 예수님의 편에 섬으로써 그 역사에 동참하는 삶이 되게 하소서.

<사회 & 문화>
대학입시의 결과 속에서 당락이 인생의 성패가 아님을 알게 하시고, 바른 인성과 비전, 섬김과 전문성을 추구하는 학업을 추구하게 하소서.
2012-02-03 18:06:30



   

관리자로그인~~ 전체 267개 - 현재 3/23 쪽
번호
제목
이름
파일
날짜
조회
243
관리자
2012-02-07
527
242
관리자
2012-02-06
526
241
관리자
2012-02-04
516
관리자
2012-02-03
524
239
관리자
2012-02-02
524
238
관리자
2012-02-01
503
237
관리자
2012-02-01
560
236
관리자
2012-01-30
515
235
관리자
2012-01-28
562
234
관리자
2012-01-27
519
233
관리자
2012-01-26
523
232
관리자
2012-01-25
4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