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압받지 않으면 진리가 아닙니다 [요한복음 7:25 - 7:36 ]
  관리자
  

억압받지 않으면 진리가 아닙니다 [요한복음 7:25 - 7:36 ]



▨ 오늘의 말씀



25 예루살렘 사람 중에서 어떤 사람이 말하되 이는 그들이 죽이고자 하는 그 사람이 아니냐



26 보라 드러나게 말하되 그들이 아무 말도 아니하는도다 당국자들은 이 사람을 참으로 그리스도인 줄 알았는가



27 그러나 우리는 이 사람이 어디서 왔는지 아노라 그리스도께서 오실 때에는 어디서 오시는지 아는 자가 없으리라 하는지라



28 예수께서 성전에서 가르치시며 외쳐 이르시되 너희가 나를 알고 내가 어디서 온 것도 알거니와 내가 스스로 온 것이 아니니라 나를 보내신 이는 참되시니 너희는 그를 알지 못하나



29 나는 아노니 이는 내가 그에게서 났고 그가 나를 보내셨음이라 하시니



30 그들이 예수를 잡고자 하나 손을 대는 자가 없으니 이는 그의 때가 아직 이르지 아니하였음이러라



31 무리 중의 많은 사람이 예수를 믿고 말하되 그리스도께서 오실지라도 그 행하실 표적이 이 사람이 행한 것보다 더 많으랴 하니



32 예수에 대하여 무리가 수군거리는 것이 바리새인들에게 들린지라 대제사장들과 바리새인들이 그를 잡으려고 아랫사람들을 보내니



33 예수께서 이르시되 내가 너희와 함께 조금 더 있다가 나를 보내신 이에게로 돌아가겠노라



34 너희가 나를 찾아도 만나지 못할 터이요 나 있는 곳에 오지도 못하리라 하시니



35 이에 유대인들이 서로 묻되 이 사람이 어디로 가기에 우리가 그를 만나지 못하리요 헬라인 중에 흩어져 사는 자들에게로 가서 헬라인을 가르칠 터인가



36 나를 찾아도 만나지 못할 터이요 나 있는 곳에 오지도 못하리라 한 이 말이 무슨 말이냐 하니라



▨ 길라잡이 Guide



이는 그의 때가 아직 이르지 아니하였음이러라(30) : 요한은 대제장들과 바리새인들이 예수님을 잡으려 했으나 실패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에 대해 ‘그의 때’가 아직 오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그의 때는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달려 돌아가시는 때를 의미한다. 이것은 예수님의 ‘내가 너희와 함께 조금 더 있다가…돌아가겠노라’(33절)는 말씀에서도 드러난다.
헬라인 중에 흩어져 사는 자들에게로 가서 헬라인을 가르칠 터인가(35) : 이 내용은 예수님의 “내가 너희와 조금 더 있다가…나 있는 곳에 오지도 못하리라”는 말씀을 오해한 데서 비롯된 유대인들의 반응이었다. 하지만 이 추측은 예수님의 죽음과 부활 이후 성령에 사로잡힌 제자들에 의해, 그리고 그들을 통해 세워진 교회에 의해 현실로 이루어졌다.



▨ 1 5 3 Questions



오늘 본문에 나타난 하나님은 어떤 분이신가요?
예수님의 가르침과 행위(표적)를 보고서도 부정적인 태도와 긍정적인 태도로 나뉘는 현상이 나의 삶에 주는 교훈은 무엇인가요?
예수님을 주인으로 온전히 모시지 못하게 하는 나의 삶의 기득권에는 무엇이 있는지 살펴봅시다.


▨ 묵상과 삶 Meditation & Life



선무당이 사람 잡습니다(25-31절)
진정 예수님으로부터 얼굴을 돌리지 마십시오. 누구든지 인간의 몸을 입고 이 땅에 오신 예수님을 외면하면 하늘에 계신 하나님께서도 그에게서 얼굴을 돌리실 터입니다. 예수님의 참된 기원과 정체성을 모르는 것은 곧 예수님뿐만 아니라 그 분을 보내신 하나님도 모른다는 사실을 드러낼 뿐인 까닭입니다. 유대인들은 예수님의 인간적 출생 기원을 안다는 것과 메시아의 오심에 대한 잘못된 선지식에 사로잡혀 진짜 메시아를 알아보지 못하고 맙니다. 자신의 기원에 대한 예수님의 담대한 선언을 들을수록 유대인들의 분노는 더욱 차올랐고 죽이고자 하는 열망은 시시각각 행동으로 옮겨졌습니다. 선무당이 사람 잡는 격이라 하겠습니다. 오랜 시간 자신들을 옭아두었던 그 굴레를 벗어 던지지 못함으로 말미암은 무지가 메시아를 거부하는 중차대한 사태를 불러 온 것이지요. 반면 예수님께서 행하신 표적들을 보고 믿는 이들도 많이 있었다는 기록도 새겨보아야 하겠습니다.

영원 속에서 정해진 그 때가 있습니다(32-36절)
억압받지 않으면 진리가 아닙니다. 예수님의 삶이 그것을 말해줍니다. 그 분은 구약의 선지자들이 예언했던 방식으로 세상에 오셨습니다. 유대인들의 율법에 대한 잘못된 지식과 삶을 깨우쳐 가르치셨습니다. 가난하고 약한 자들의 친구가 되셨고, 아픈 자들을 고쳐주셨습니다. 그리고 자신을 보내신 이가 하나님이심을 분명하게 밝히면서 하나님 나라의 복음을 선포하셨을 뿐입니다. 그러나 세상은 그런 그 분을 외면하고 억압하였습니다. 그 사회를 지배하고 있는 주류의 세계관이나 방식과는 질적으로 차원이 다른 까닭에 거슬렸던 것이지요. 많은 사람들이 호의적으로 반응하면 할수록 그 사회의 기득권자들은 더 악랄해져야 했고, 그 기득권을 사용하여 공식적으로 잡아 죽이고자 했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에게는 깊이 헤아려야 하는 하나님 아버지의 뜻이 있었고, 그것을 성취하기 위한 정해진 시간이 있었습니다. 영원 속에서 정해진 그 때를 묵상하며 걷는 하루 걸음이 되십시오.





▨ 오늘의 기도



나 자신이 가진 어설픈 지식과 판단으로 인해 진리이신 예수님을 제대로 깨달아 알지 못하거나 믿지 못하는 어리석음에 빠지지 않게 하소서.

<정치 & 경제>
대기업 중심의 경제구조를 개선하기 위한 노력이 계속되어 중소기업들이 갈수록 나은 환경에서 기업 활동을 할 수 있게 하소서.


2012-01-28 12:53:03



   

관리자로그인~~ 전체 267개 - 현재 3/23 쪽
번호
제목
이름
파일
날짜
조회
243
관리자
2012-02-07
526
242
관리자
2012-02-06
525
241
관리자
2012-02-04
515
240
관리자
2012-02-03
523
239
관리자
2012-02-02
524
238
관리자
2012-02-01
503
237
관리자
2012-02-01
560
236
관리자
2012-01-30
515
관리자
2012-01-28
562
234
관리자
2012-01-27
518
233
관리자
2012-01-26
522
232
관리자
2012-01-25
4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