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人生到處有上手’를 상기하며 살아야지요 [요한복음 7: 14 - 7: 24]
  관리자
  

'人生到處有上手’를 상기하며 살아야지요 [요한복음 7: 14 - 7: 24]

▨ 오늘의 말씀

14 이미 명절의 중간이 되어 예수께서 성전에 올라가사 가르치시니

15 유대인들이 놀랍게 여겨 이르되 이 사람은 배우지 아니하였거늘 어떻게 글을 아느냐 하니

16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내 교훈은 내 것이 아니요 나를 보내신 이의 것이니라

17 사람이 하나님의 뜻을 행하려 하면 이 교훈이 하나님께로부터 왔는지 내가 스스로 말함인지 알리라

18 스스로 말하는 자는 자기 영광만 구하되 보내신 이의 영광을 구하는 자는 참되니 그 속에 불의가 없느니라

19 모세가 너희에게 율법을 주지 아니하였느냐 너희 중에 율법을 지키는 자가 없도다 너희가 어찌하여 나를 죽이려 하느냐

20 무리가 대답하되 당신은 귀신이 들렸도다 누가 당신을 죽이려 하나이까

21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내가 한 가지 일을 행하매 너희가 다 이로 말미암아 이상히 여기는도다

22 모세가 너희에게 할례를 행했으니 (그러나 할례는 모세에게서 난 것이 아니요 조상들에게서 난 것이라) 그러므로 너희가 안식일에도 사람에게 할례를 행하느니라

23 모세의 율법을 범하지 아니하려고 사람이 안식일에도 할례를 받는 일이 있거든 내가 안식일에 사람의 전신을 건전하게 한 것으로 너희가 내게 노여워하느냐

24 외모로 판단하지 말고 공의롭게 판단하라 하시니라

▨ 길라잡이 Guide

이 사람은 배우지 아니하였거늘 어떻게 글을 아느냐(15) : 놀라면서 던진 유대인들의 이 의문은 예수님께서 그 당시 율법을 가르치고 배우는 랍비 전통의 어떤 기관이나 인맥과도 연결되어 있지 않았음을 아는 까닭이었다. 이것은 16절 이후에 나오는 예수님의 가르침을 통해서 더욱 확정되고 있다.
너희가 안식일에도 사람에게 할례를 행하느니라(22) : 유대인들은 남자 아이가 태어나면 8일째 되는 날 할례를 행하였는데, 그 날이 안식일에 해당될 때에도 할례를 행하는 노동은 쉬지 않고 거행했다. 이것은 사실상 할례에 대한 계명이 시내산에서 제정된 안식일 율법보다 우선함을 인정하는 행위라고 할 수 있다.

▨ 1 5 3 Questions

오늘 본문에 나타난 하나님은 어떤 분이신가요?
예수님에 대한 유대인들의 태도가 나에게 주는 교훈은 무엇입니까? 그리고 유대인들에 대한 예수님의 가르침의 핵심은 무엇입니까?
‘인생도처유상수’(人生到處有上手)를 상기하도록 만든 삶의 경험이나 사람이 있었다면 어떤 내용이었는지 돌이켜 봅시다.

▨ 묵상과 삶 Meditation & Life

하나님의 영광을 구하는 삶이어야 합니다(14-18절)
우리는 ‘인생도처유상수(人生到處有上手)’라는 말을 상기하며 살아야겠습니다. 내가 알고 있는 지식이나 경험을 넘어선 인생의 고수가 도처에 숨어 있다는 의미이지만, 모든 지식의 근원이 되는 완전한 권위를 지니신 예수님을 앞에 두고도 알아보지 못한 채 어쭙잖은 권위를 내세우는 유대인들의 모습이 이 말을 되새기게 합니다. 우리는 우리에게 주어지는 가르침이 어디로부터 온 것인지 살펴야 합니다. 그리고 무엇을 위한 가르침인지도 알아야 합니다. 하나님께로부터 온 것인 양 포장하였으되 알고 보면 자신의 영광을 구하는 가르침이 교회 안팎으로 넘치는 시대입니다. 성경의 구절을 인용하여 풀어내는 것 같지만 그 속을 보노라면 가난을 말하면서 번영을 추구하고, 낮은 자의 삶을 말하면서 높은 곳을 향한 성공을 지향하며, 공동체적 삶을 말하면서 교회를 비판하고 넘어뜨리는 가르침이 판치는 세상입니다. 이 길에서 돌이켜야 합니다. 오직 하나님의 영광을 구하는 참되고 의로운 길을 걷는 하루 걸음이 되십시오.

공의롭게 판단해야 합니다(19-24절)
예수님이 누구이며 어떤 분이신지 알고 있는지요? 유대인들은 자신들 앞에 직접 나타나셨고 하늘로부터 오는 권위를 가지고 가르치며 이적을 베풀었음에도 불구하고 그 예수님이 누구신지를 파악하지 못하였습니다. 그러하기에 그 분의 바른 가르침을 듣고도 오히려 더 왜곡하거나 부정하려 하고, 또 죽이려는 음모를 꾸미게 됩니다. 예수님의 가르침과 행위는 율법을 완전케 하는 것이었지만, 그들은 그것을 부정하는 까닭에 오히려 살인하지 말라는 계명을 어기려 합니다. 안식일에 행한 예수님의 일, 즉 38년 된 병자를 치유하는 표적을 두고 시비하는 그들을 향해 안식일에도 할례를 행하는 관습을 들어 그보다 더 거룩한 노동, 즉 한 사람의 전체를 치유하는 것은 더 마땅히 행해져야 할 일임을 지적하십니다. 겉모양으로 판단하는 습속을 버려야 합니다. 그리고 일상의 모든 것을 공의롭게 판단하는 걸음을 걸어야 하겠습니다.

▨ 오늘의 기도

예수님이 어떤 분이신지 올바르게 깨달아 알게 하시고, 그 분의 가르침을 따라 공의로운 판단과 온전한 행동으로 살아가게 하소서.
<사회 & 문화>
모든 개인의 삶, 사회 문화, 경제 활동, 정부의 정책 등에서 환경을 우선하게 하시고, 인간의 탐욕에 세상을 파괴하는 일을 멈추게 하소서.
2012-01-27 10:47:08



   

관리자로그인~~ 전체 267개 - 현재 3/23 쪽
번호
제목
이름
파일
날짜
조회
243
관리자
2012-02-07
526
242
관리자
2012-02-06
525
241
관리자
2012-02-04
515
240
관리자
2012-02-03
523
239
관리자
2012-02-02
524
238
관리자
2012-02-01
503
237
관리자
2012-02-01
560
236
관리자
2012-01-30
515
235
관리자
2012-01-28
562
관리자
2012-01-27
519
233
관리자
2012-01-26
522
232
관리자
2012-01-25
4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