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앙고백과 교회 [10월 20일(수) 마태복음 16:13 - 16:20 ]
  나석규
  

신앙고백과 교회 [10월 20일(수) 마태복음 16:13 - 16:20 ]



▨ 오늘의 말씀



13 예수께서 빌립보 가이사랴 지방에 이르러 제자들에게 물어 이르시되 사람들이 인자를 누구라 하느냐

14 이르되 더러는 세례 요한, 더러는 엘리야, 어떤 이는 예레미야나 선지자 중의 하나라 하나이다

15 이르시되 너희는 나를 누구라 하느냐

16 시몬 베드로가 대답하여 이르되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 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시니이다

17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바요나 시몬아 네가 복이 있도다 이를 네게 알게 한 이는 혈육이 아니요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시니라

18 또 내가 네게 이르노니 너는 베드로라 내가 이 반석 위에 내 교회를 세우리니 음부의 권세가 이기지 못하리라

19 내가 천국 열쇠를 네게 주리니 네가 땅에서 무엇이든지 매면 하늘에서도 매일 것이요 네가 땅에서 무엇이든지 풀면 하늘에서도 풀리리라 하시고

20 이에 제자들에게 경고하사 자기가 그리스도인 것을 아무에게도 이르지 말라 하시니라



▨ 묵상가이드



바요나 시몬(17) : 요나의 아들 시몬이라는 말로 ‘요나’와 ‘요한’은 아람어 음역시의 차이이다.
교회(18) : 교회(ekklesia)라는 용어가 신약에서 처음 등장한다. 교회는 구약 이스라엘을 대체할 메시아의 새 언약 공동체이며 교회는 음부-죽음의 권세가 침범치 못하는 부활생명이 가득한 강한 요새와 같다.



▨ 묵상과 삶



예수님은 헐몬산 아래 가이사랴 빌립보까지 북쪽으로 올라가셔서 거기서 처음으로 자신의 정체를 분명하게 밝히십니다. 예수님의 비상함에 대한 소문이 퍼지면서 사람들은 그분에 대해 의견이 분분했습니다. 그러한 때에 이 땅의 왕, 분봉왕 빌립의 강력한 통치의 상징의 도시인 가이샤랴 빌립보에서 베드로는 예수님이 하나님의 아들이시며 그들이 고대하던 ‘그리스도’이심을 고백합니다. 이것을 알고 고백하는 것은 인간의 이해력에서 나온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은혜로 주어지는 믿음이 있어야 획득되는 지식이며 믿음입니다. 화려하고 강력한 세상의 도전 앞에 여러분이 주님께 드린 진실한 신앙고백은 여러분을 지속적으로 주님을 따르게 하는 원동력이 되고 있습니까?
예수님께서 베드로의 고백 위에 하나님의 교회를 세우실 것이라고 하신 것은 인간 베드로 위에 교회를 세우신다는 뜻이 아닙니다. 신앙고백의 대상이며 그 핵심인 예수 그리스도 위에 교회가 세워진다는 말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예수님을 주와 그리스도로 고백하는 사람들이 교회이며. 그 교회는 천국 열쇠를 쥐고 있습니다. 천국의 열쇠는 ‘거룩한 복음의 강설과 교회의 권징인데, 이 두 가지를 통하여 믿는 자에게는 천국이 열리고 믿지 않는 자에게는 닫힌다’고 믿음의 선배들은 고백했습니다(하이델베르그 신앙고백서 제 83문). 교회를 통해 공적으로 증거되는 하나님의 말씀을 사람들이 참된 믿음으로 받아들일 때 천국의 문이 열린다는 사실은 하나님의 교회가 얼마나 영광스런 공동체인지를 보여주는 것입니다. 또한 이를 신실히 행할 때 음부의 권세가 감히 침범치 못하는 거룩한 공동체로 교회는 세워질 것입니다. 당신은 교회를 어떻게 생각하며 사랑하십니까?





▨ 함께 나눌 기도제목



바른 신앙고백 위에 세워지고 거룩함을 소유한 교회가 되게 하소서.
<교회>
지역의 교회들이 서로 경쟁하지 않고 동역하여 지역 복음화를 위해 힘쓰게 하시며, 다가오는 종교개혁주간에 교회가 종교개혁의 의미를 잘 새기고, 전승하여서 참된 개혁교회로 거듭나게 하소서.



▨ 1 5 3 Questions


예수님께서는 왜 우리의 신앙고백을 듣기 원하실까요?
예수님에 대한 나의 고백이 머리가 아닌 가슴에서부터 나올 수 있기 위해 지금 내게 요청되는 것은 무엇입니까?
내가 섬기는 교회를 위해 기도하고 수요기도회에 참석합시다.
2010-10-22 07:43:15



   

관리자로그인~~ 전체 256개 - 현재 1/22 쪽
번호
제목
이름
파일
날짜
조회
256
나석규
2010-10-22
1039
255
나석규
2010-10-22
847
나석규
2010-10-22
784
253
나석규
2010-10-22
795
252
나석규
2010-10-18
998
251
나석규
2010-10-17
818
250
나석규
2010-10-15
841
249
나석규
2010-10-14
1019
248
나석규
2010-10-13
791
247
나석규
2010-10-12
828
246
나석규
2010-10-12
853
245
나석규
2010-10-10
815

[맨처음] .. [이전] 1 [2] [3] [4] [5] [6] [7]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