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1.3.7(수)-하나님은 3등?
  윤희정 [ E-mail ]
  

하나님은 삼등입니다. 일등은 하고 싶은 일, 이등은 해야 하는 일, 삼등은 하나님 만나는 일. 하고 싶은 다 하고 해야 하는 일도 다 마치고 그 후에 여유가 있으면 하나님을 만나줍니다. 하나님은 삼등입니다. 어려운 일이 생길 때도 하나님은 삼등입니다. 내 힘으로 한 번 해보고 그래도 안되면 가까이 있는 사람에게 도와 달라고 하고 그나마도 안 될 때 하나님을 부릅니다. 하나님은 삼등입니다. 거리에서도 삼등입니다. 내게 가장 가까이 있는 것은 내 자신, 그 다음은 내 마음을 알아주는 사람, 그 다음에야 저 멀리 하늘에 계신 하나님이십니다. 하나님은 삼등입니다. 그런데... 하나님께 나는 일등입니다. 무슨 일이 있어도 내가 부르기만 하면 도와주십니다. 내가 괴로워 할 때는 만사를 제쳐 놓고 달려오십니다. 아무도 내 곁에 없다 생각 들 때는 홀로 내 곁에 오셔서 나를 위로해 주십니다. 나는 하나님께 언제나 일등입니다. 나도 하나님을 일등으로 생각했으면 좋겠습니다. 만사를 제쳐놓고 만나고 작은 고비 때마다 손을 꼭 붙잡는 내게 일등으로 가까이 계신 하나님이셨으면 좋겠습니다. 내게 일등이신 하나님을 나도 일등으로 모시고 싶습니다. "여호와는 네게 복(福)을 주시고 너를 지키시기를 원(願)하며 여호와는 그 얼굴로 네게 비취사 은혜(恩惠) 베푸시기를 원(願)하며 여호와는 그 얼굴을 네게로 향(向)하여 드사 평강(平康)주시기를 원(願)하노라 할지니라 하라." (민수기 6:24-26) *************************************************************** 퍼온 글입니다. 많은 깨달음을 주는 글이군요.
2001-03-02 15:56:30



   

관리자로그인~~ 전체 503개 - 현재 1/42 쪽
번호
제목
이름
파일
날짜
조회
503
희정이
2001-03-16
3532
502
2001-03-15
4014
501
2001-03-14
3024
500
2001-03-13
2953
499
2001-03-12
2640
498
2001-03-10
1979
497
2001-03-08
2158
496
2001-03-08
2052
495
2001-03-02
1887
2001-03-02
1912
493
2001-03-02
2123
492
2001-03-06
1716

[맨처음] .. [이전] 1 [2] [3] [4] [5] [6] [7] [다음] .. [마지막]